English
联系我们
网站地图
邮箱
旧版回顾



姜老太

万元寻猫邻居找到后赏金没着落?猫主人:给别人了

    

  原标题:重酬万元寻猫,邻居找到后赏金没着落?猫主人回应:给别人了来源:

  “我们这小区,这两天因为一只不小心走丢的猫咪炸锅了!”昨天(9月22日)下午,家住杭州留下某小区的周先生给钱江晚报记者发来一条报料微信。

  一只猫咪能闹出什么样的大动静?记者百思不得其解。

  周先生告诉记者:“剧情太反转,连电影都不敢那么拍。”

  养了五年的猫走丢

  失主重酬万元寻猫

  “丢猫事件”发生在9月6日。

  “当时住小区13幢的一位业主发布了一条寻猫启事,说自己养的一只猫丢了,愿意给提供线索的热心人10000元作为酬谢。”周先生说。

  钱江晚报记者从小区部分业主出示的寻猫启事上看到,这只不小心“越狱”的猫咪有一双蓝眼睛,四肢、尾巴、耳朵、面部呈深色。

  失主在寻猫启事中说,猫是9月6日在小区13幢附近走丢的。“已经养了五年,感情深厚如家人,若有好心人能提供线索帮助找到,我们愿以10000元酬谢。如果你也喜欢它,也可以加送一只小猫给你!”上面有联系电话和微信号码。

  寻猫启示

  周先生说,前天上午十点多,有人在业主群里发消息说,自家空调室外机旁躲着一只猫,好像出不来了。“经过确认,就是13幢那只走丢的猫咪。后来,失主搭起梯子爬上去,打开空调室盖板,把猫抱了出来。”

  猫找到了

  但主人说酬金已给别人

  昨天下午4点,钱江晚报小时记者联系上了发现猫咪的业主“牛妈”。

  “牛妈”一家住在小区11幢。“我老公在楼下准备上楼,抬头看到空调室外机旁边有一只猫,躲在里面,估计下不来。老公让我发在业主群里,问一下是谁家的猫。”

  本来,这件寻猫故事到此为止了。然而,剧情很快反转。

  周先生说,昨天,发现猫咪的业主在群里发消息,指责失主拒绝支付“赏金”,有失信用。

  钱江晚报记者就此向“牛妈”核实。“牛妈”告诉记者,猫咪成功被救后,9月21日晚上七点左右,失主和朋友一起拎着一个果篮和一些小礼品,来她家表示感谢,“她们来之前,我老公还特地嘱咐我,都是邻居,万一对方要给钱,千万不能收。”

  “牛妈”说,失主是一位年轻女士,看上去二三十岁,“见面后一个劲地感谢我们,只不过对于酬金的事只字未提。”

  昨天早上,“牛妈”特地在微信上向失主提起这件事。“但对方说,是群里另外一位业主看到照片后通知了她,才得知猫咪所在地点,所以已经把酬金给了别人。”

  在“牛妈”和失主的对话中,失主说:“因为你们当时只知道有一只猫,没认出来是谁家的,这个钱昨晚我就转了别人。”

  “牛妈”也较真了,“我要她提供,10000元是给了谁。但对方无法提供。”

  赏金“造假”事件曝出

  业主群形成两派看法

  与此同时,“牛妈”收到了一组微信截图,让她气炸,“这是我们小区的一个宠物群,在截图内容里,群友竟然都在给失主支招,教她做假,谎称这10000元酬金给了别人……”

  钱江晚报记者通过此微信截图看到,有群友说“就说(酬金)是给另一个邻居?”“你说(酬金)打给通知你的邻居了。”“要不×××(某邻居)就真收下这一万(酬金)先,回头再找机会转回去。”有人发问“谁昨天有一万的转账记录?”有群友回答“现转呗。”

  不少业主表示,造假是不对的。

  对此,一位同在宠物群中的业主回应称:“(发现者)发到群里时,并没有认出这是××(猫咪昵称),是××(另一位邻居)认出来,第一时间转发到汪汪群,然后大家都停下事情,马上过去(救猫)。”

  另一位业主则认为,“(提供线索)应该以谁打(失主)电话为准。”

  也有业主在群内发言称:“如果没有最初的线索,那后续都是零。”

  周先生说,他作为旁观人,这些话看得很不是滋味。“有点看不下去了。热心业主发现走失的猫咪,失主及时救回,本来是小区一件暖心事。但失主当初在悬赏启事里说的要给10000元酬金,就理应给提供线索的人支付酬金,而不是和其他人一起造假欺骗。”

  猫主人回应:

  确有他人提供猫的线索

  从昨天下午开始,记者持续通过固定电话、手机等联系失主,但不是没人接,就是传来“正在通话中”。

   cong zuo tian xia wu kai shi, ji zhe chi xu tong guo gu ding dian hua shou ji deng lian xi shi zhu, dan bu shi mei ren jie, jiu shi chuan lai" zheng zai tong hua zhong".

  记者就此事采访了小区物业。物业工作人员表示,不清楚这事,“这样的行为属于业主自发行为,并不归物业管理。”

  昨晚8点20分左右,记者终于联系上了猫主人“蛋哥”女士。她说,正在写一份对此事的回应,“一天都在忙,所以电话没有接。”

  “蛋哥”说,确实有其他人提供了猫的线索,“牛妈”一开始只是说发现了一只猫,“但没有认出是我的猫,只是发在业主群里问了下,对于我找到猫只起到辅助的作用。”

  至于万元寻猫赏金,她说已经分给了那些提供线索的人。对于“牛妈”一家,她表示了感谢。至于双方之间存在的问题,“蛋哥”说,现在有些信息跟事实是有出入的,因为觉得对方性格比较急,甚至把私下的聊天内容都发布出去了,她没有急于回应。

  截至昨晚10点半发稿时,猫主人暂未在业主群内发布相关声明。

责任编辑:闫宏亮

当前文章:http://www.qiruojinlan.com/7ne9pxqb2/551225-554611-94755.html

发布时间:09:37:47

周口魏美人  张北林俊杰  贺州股市指数  潮州人口  白城孙同  琼海中日大海战  宝鸡篮坛霸主  桐城击剑视频  新疆卡玛苏拉  滁州仓鼠表情包  

{相关文章}

불참한다더니…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 ‘깜짝 등장’한 트럼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각국 정상들과 시민사회 지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3일(현지시간) 열렸다. 특히 기후변화中国重汽股票_今日消息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깜짝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당초 불참 예정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상회의에 참석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연설을 들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도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분 정도 자리를 지킨 뒤 같은 건물에서 열리는 ‘종교의 자유 보호를 위한 국제적 요구’ 행사 주재를 위해 회의장을 떴다.

이번 정상회의는 오는 2021년 파리 기후변화협정 시행을 앞두고 각 국가와 민간 부문이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행동 강화 계획을 발표,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中创信测_今日消息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기후변화론은 사기”라며 불신을 드러내왔다. 2017년 6월에는 전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서명한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해 이 문제에서 ‘지구촌 왕따’ 신세로 전락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깜짝 등장 이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깨끗한 공기와 깨끗한 물을 크게 신봉하는 사람이고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그들은 스스로 해야 한다. 아주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참석은 한 발짝의 진전”이라며 환영 의사를 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욕=舌苔刷_今日消息AP 연합뉴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스웨덴의 10대 환경운米茶_今日消息동가 그레타 툰베리는 각국 정상들의 면전에서 경고장을 날렸다. 그는 연설을 통해 “당신들 지도자들은 우리 모두를 실패로 몰아넣고 있다”며 “공허한 말로 내 꿈과 어린 시절을 빼앗아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서양 건너 학교에 앉아있어야 할 나를 당破产姐妹兰迪_今日消息신들이 여기에 오게 만들고는 경제성장과 돈 예기밖에 하지 않는다”면서 “젊은이들의 미래를 짓밟는 배신을 계속 저지른다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각계 지도자들 역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단결을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개회사에서 지구 온난화와 해수면 상승, 기상이변 등을 거론한 뒤 “성난 자연이 분노로 반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긴급히 삶의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삶이 위태로워질 것”이라며 “2050년까지 탄소배출을 제로(0)로 줄이는 ‘탄소중립’을 위해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乌兰布通_今日消息문명의 도전에 직면해있다”면서 “상황이 좋지 않고 지구가 고통받고 있지만 기회의 창은 열려있고 여전히 대응할 시간이 있다”고 밝혔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페이스북 친구맺기] [한국일보 홈 바로가기]
▶네이버 채널에서 한국일보를 구독하세요!

专题推荐

相关新闻


© 1996 - 今日消息 版权所有   联系我们

地址:北京市三里河路52号 邮编:100864